본문 바로가기

Eat&Drink/酒이야기

[위스키] 글렌피딕 익스피리어런스(Glenfiddich Experience) 방문

글렌피딕에서 진행하는 글렌피딕 익스피리언스에 다녀왔습니다.

해당 행사는 명동 신세계 백화점 본점 10층에서 11월 20일(목)까지 진행이 됩니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운영됩니다.

글렌피딕을 만드는 과정을 설명과 함께 알아볼 수 있으며 위스키 한 잔을 테이스팅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오크통 제작하는 과정을 실제로 볼 수 있습니다.

오크통을 제작하시는 분은 실제 글렌피딕의 오크통을 45년째 제작하고 있는 분이라고 합니다.

오크통 제작에 쓰이는 망치도 만져볼 수 있었는데 상당한 무게였습니다.

글렌피딕 페이스북에 등록된 마지막 날의 오크통 제작 시연 시간입니다.

20일(목) 오크통 제작 시연 시간
1회 11:00 ~ 11:20
2회 12:00 ~ 12:20
3회 15:00 ~ 15:20
4회 18:00 ~ 18:20
5회 19:00 ~ 19:20
6회 20:30 ~ 20:50



글렌피딕 페이스북에서 확인 가능한 사진입니다.

참가비는 따로 필요가 없고 페이스북에 있는 입장권을 보여주시면 됩니다.

아래 이미지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오크통을 제작하는 장인입니다.

오크통은 버번이나 셰리와인을 숙성했던 오크통을 가져와서 해체하는 작업을 한 이후에

쓸 수 있는 부분만 모아서 다시 오크통으로 만든 이후에 사용한다고 합니다.

위스키를 만드는 과정에 대해서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지만 상당히 좋은 구성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INTERACTIVE MODERN BAR에서 글렌피딕 시음이었습니다.

시음할 때 받는 글렌캐런 잔이나 입장 시에 받은 카드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으면

글렌피딕의 테이스팅 노트와 글렌피딕의 역사 등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글렌피딕의 다양한 라인업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정 맛을 선택해서 해당 맛이 두드러지는 글렌피딕을 마셔볼 수 있습니다.

한 잔만 마셔볼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나갈 때는 글렌피딕의 로고가 있는 글렌캐런 잔과 샘플 병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간이 되면 꼭 한 번 가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